대구·경북 다시 폭염특보…태풍 '솔릭' 영향 가능성↑
대구·경북 다시 폭염특보…태풍 '솔릭' 영향 가능성↑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20일 08시 1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20일 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선한 주말을 보낸 대구와 경북에 다시 무더위가 찾아왔다.

19일 대구기상지청은 오전 11시를 기해 대구와 경북내륙지역에 폭염주의보를 내렸다.

또 포항, 경주, 구미, 성주, 고령 등 10개 시·군에 폭염예비특보를 발표했다.

19일 낮 최고기온은 의성 34.8℃, 상주 33.8℃, 안동 33.2℃, 구미 31.9℃, 대구 31.3℃ 등의 분포로 낮 기온이 33℃ 이상 올라 무더운 날씨를 보였다.

같은 날 경북동해안지역의 경우 포항 29.0℃, 영덕 30.4℃, 울진 26.8℃ 등으로 비교적 낮은 최고기온을 기록했다.

또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가끔 구름이 많은 가운데 고온다습한 공기가 유입됨에 따라 낮 기온이 오르며 폭염특보가 확대·강화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기상지청은 분석했다.

20일 아침 최저기온은 봉화 17℃, 영양 18℃, 영덕 19℃를 비롯해 안동 20℃, 대구21℃, 포항 22℃ 등이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의성·상주 35℃, 대구·안동 34℃, 경주 34℃, 포항 32℃ 등 28~35℃ 분포로 전날보다 1℃가량 오르겠다.

21일 아침 최저기온은 18~23℃며 낮 최고기온은 30~37℃ 분포를 보이며 기온은 계속해서 오를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동해전해상에 풍랑특보가 발효돼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아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북상 중인 가운데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관측된다.

오는 22일 제주도를 거친 후 23일 전남 남해안을 통해 상륙해 수도권을 비롯한 한반도 내륙지역을 지나 북상하겠다.

이에 따라 수요일인 22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23~24일까지 전국에 거센 비가 쏟아질 예정이다.

북태평양고기압이 확장하며 살아난 폭염은 ‘솔릭’으로 인해 다시 한풀 꺾일 것으로 전망된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