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영일대해수욕장 버스킹무대 '와장창'…안전불감증?
포항 영일대해수욕장 버스킹무대 '와장창'…안전불감증?
  • 이은성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27일 07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27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후 5시께 포항시 북구 영일대해수욕장 3번 버스킹무대에서 공연준비로 음향장비 등 공연장비를 내리우던 차량이 와장창 내려 앉았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지난 25일 오후 5시께 포항시 북구 영일대해수욕장 3번 버스킹무대에서 공연준비로 음향장비 등 공연장비를 내리던 차량이 와장창 내려앉았다.

차량 무게를 버티지 못한 목재가 부서지면서 내려앉은 것.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주변은 통행이 금지됐다.

포항영일대해수욕장 버스킹무대에 대한 포항시의 적극적인 대책, 점검이 시급히 필요한 시점이다.

이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은성 기자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