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열 "축제같은 수영대회서 우승…너무 즐거워"
김창열 "축제같은 수영대회서 우승…너무 즐거워"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8년 09월 02일 21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9월 03일 월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회 영일만 장거리 바다수영대회-남자 5㎞ 우승 'Korea 10㎞팀'
▲ 제3회 영일만 장거리 바다수영 대회가 2일 포항 영일대 해수욕장 일원(바다시청 앞)에서 진행됐다. 5키로 우승자 김창열씨가 손을 흔들며 들어오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엘리트 수영 선수로만 활약하다 영일만 바다수영대회에 출전 했는 데 그야말로 축제 같은 분위기로 진행돼 즐겁다. 이 대회에 첫 출전해서 금메달까지 땄으니 더 즐겁다.”

2일 포항 영일대 해수욕장 일원에서 열린 제 3회 영일만 바다 장거리 수영대회 남자 5㎞우승을 차지한 김창열씨(42·경남 창원·Korea 10㎞팀)는 첫 바다 장거리 수영대회 출전에 금메달을 딴 기쁨을 ‘즐거움’으로 표현했다.

경남 통영이 고향인 김씨는 통영 진남초 재학 당시 수영과 인연을 맺은 뒤 경남체고로 진학할 때까지 엘리트 수영선수(개인혼영)로 활약했었다.

선수시절 큰 성적을 내지는 못했지만 고교를 졸업해서도 수영과의 인연을 끊지 않았다.

마산을 비롯한 경남지역 소재 수영장에서 코치로 활동하던 그는 지난 2014년 창원시설관리공단 소속 수영코치로 들어가 지금까지 활동 중이다.

수영 코치로서 체력 및 건강관리를 위해 수영을 게을리 하지 않고 있다는 그는 지난해 처음으로 울산에서 열린 실내 10㎞경기에 출전한 뒤 이번 영일만 바다 장거리 수영대회에 출전했다.

“실내 수영장의 경우 코스가 정해져 있기 때문에 경기운영이 수월하지만 바다 수영대회에 출전해 보니 스스로 가는 코스를 정해야 하는 데 파도 때문에 부표가 보이자 않아 힘들었다”는 그는 “그렇지만 파도를 타면서 수영하는 맛이 실내에서 와는 확연히 달라 재미있었다”고 바다 수영대회 첫 출전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모든 스포츠가 다 재미가 있고 나름대로의 즐거움이 있겠지만 수영은 남여노소에 관계없이 즐길 수 있는 최고의 스포츠”라며 “특히 물속에서 하는 스포츠이기 때문에 다른 운동과 달리 몸에 부담을 주지 않는 만큼 건강관리 차원에서 수영 만한 운동이 없다”고 수영예찬론을 펼쳤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