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운대, 4년제 대학 최초 ‘항공종사자 전문교육기관’ 지정
경운대, 4년제 대학 최초 ‘항공종사자 전문교육기관’ 지정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8년 09월 03일 21시 40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9월 04일 화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격 취득 후 산업체 교두보 마련···10여 명 전문가·훈련용 엔진 보유
경운대학교 항공기계공학과 재학생들이 항공기체 및 엔진구조에 대해 실습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경운대
경운대학교(총장 한성욱) 항공기술교육원이 대구·경북 4년제 대학에서는 최초로 ‘항공종사자 전문교육기관(항공정비사과정)’으로 지정됐다.

앞으로 경운대학교 항공기술교육원을 통해 2410시간 교육을 이수한 학생은 시험을 통해 항공정비사 자격을 취득할 수 있으며 자격 취득 시 대형 항공사를 비롯해 항공기 제작업체, 공군과 육군, 해군, 정부기관 등 다양한 항공 관련 분야 산업체로 진출할 기회를 얻게 됐다.

교육원은 항공교육 및 전문실무경력을 갖춘 10여 명의 항공전문가, ‘Cessna 310’ 항공기를 비롯한 5대의 실습용 항공기, ‘MK511’ 제트엔진을 포함한 약 20대의 항공정비 교육 훈련용 엔진 등을 보유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용접, 판금실습, 전자실습을 할 수 있는 다양한 장비 및 항공기술교육용 VR(Virtual Reality)을 도입해 항공 설계 엔지니어링 실습, 항공기 엔진 분해, 조립 및 항공기체 수리, 개조 정비 등 실제와 같은 다양한 정비훈련 체험을 할 수 있다.

최병필 항공기술교육 원장(항공기계공학과 교수)은 “이번 항공종사자 전문교육기관 지정을 통해 교육 과정뿐만 아니라 교육 기자재 및 실습장 환경 등의 교육시스템을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미국연방항공국(FAA), 유럽 항공 안정청(EASA)에서 제시하는 표준교육훈련체제와 일치하도록 구축함으로써 글로벌 항공 특성화 대학으로서 위상을 세울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경운대학교는 2017년도부터 ‘항공융합전공교육’을 통해 항공정비를 비롯한 미래 항공산업 수요분야 6개의 항공융합전공을 개설하고 복수학위를 취득한 학생들에게 항공 관련 분야 진출의 다양한 진로를 열어놓고 있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