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공무원 범죄 4년 새 47% 증가…경찰청 ‘최다’
국가공무원 범죄 4년 새 47% 증가…경찰청 ‘최다’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8년 09월 11일 21시 50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9월 12일 수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공무원들의 범죄가 4년 새 47.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영우(포천·가평)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범죄를 저지른 국가공무원 수는 3318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4년 2251명, 2015년 2733명, 2016년 3613명 등 4년 새 1067명(47.4%)이 증가한 수치다.

범죄 유형별로는 사기·위조·횡령 등 지능범죄 791명, 폭력 500명, 강령범죄 100명, 절도 48명 순이었다.

2014∼2017년 범죄를 저지른 국가공무원 수는 총 1만1915명이다.

정부 부처별로는 경찰청이 5610명으로 가장 많았고, 법무부 936명, 과학기술정보통신부 841명, 교육부 764명, 국세청 635명, 국토교통부 349명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김영우 의원은 “공무원의 범죄가 증가한 것은 정치 불안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부처별 특성에 맞게 도덕성을 높이는 자정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