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해경, 추석 대비 민생침해 범죄 일제단속 실시
울진해경, 추석 대비 민생침해 범죄 일제단속 실시
  • 최길동 기자
  • 승인 2018년 09월 12일 22시 05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9월 13일 목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부터 22일까지
▲ 울진 해양경찰서청사 전경.
울진해양경찰서(서장 박경순)는 추석을 앞두고 수산물 수요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원산지 허위표시, 불량식품 유통 및 자원고갈형 불법조업, 기타 선상폭력·선박 침입 절도 등 민생침해 범죄에 대한 형사활동을 10일부터 오는 22일까지 13일간 강화하고 일제 단속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주요 단속대상으로는 원산지 허위표시, 불량식품 유통 사범·자원 남획형·분쟁 유발형 불법조업 사범·마을어장 및 양식장, 선박침입 절도 사범·선원 구인난을 이용한 선불금 사기 사범·선상폭력, 노동력 착취 등 인권유린 사범 및 기소중지자 사범 등이다.

울진해양경찰서 관계자는 “추석 전 민생침해 범죄뿐만 아니라 최근 소형기선저인망(일명 고데구리)의 ‘치고 빠지기’식 불법조업에 따른 특별단속도 병행하여 실시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울진 해경은, 지난 설 명절 민생침해 사범 특별 단속을 실시해 양식장 침입, 절도, 불법 대게 포획 사범 등 4건 6명에 대해 검거한 바가 있다.

최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길동 기자
최길동 기자 kdchoi@kyongbuk.com

영덕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