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경찰서, 300억 요양급여 편취 사무장병원 2곳 적발…2명 구속
영주경찰서, 300억 요양급여 편취 사무장병원 2곳 적발…2명 구속
  • 권진한 기자
  • 승인 2018년 09월 21일 10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9월 21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경찰서
영주경찰서는 법인형 사무장병원을 운영하면서 요양급여 등 총 303억 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의료법 위반, 특가법상 사기 등)로 2개 의료법인 이사장 2명을 구속했다고 21일 밝혔다.

영주경찰서에 따르면 이사장 A(70·구속)씨는 2008년 3월부터 지난 7월까지 대표이사인 부인 B(72·불구속 입건) 씨와 아들, 며느리로 영주 모 의료법인 이사회를 구성해 요양병원 등을 경영하며 의사에게 환자를 진료하게 하고 국민보험공단에서 요양급여와 의료급여 169억 원을 타낸 혐의다.

함께 구속된 다른 법인 이사장 C(42)씨는 2008년 3월 A 씨에게서 의성의 한 의료법인을 인수해 가족으로 이사회를 만들어 지난 7월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요양급여와 의료급여 134억 원을 받아 챙긴 혐의다.

한편 경찰은 해당 관청에 행정조치 및 부당지급된 요양급여를 환수토록 국민건강보험공단에 통보했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