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찰, 전자발찌 끊고 달아난 50대 자수
대구경찰, 전자발찌 끊고 달아난 50대 자수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8년 10월 18일 21시 50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0월 19일 금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50대가 경찰에 자수했다.

대구남부경찰서는 18일 전자발찌를 끊고 행방을 감춘 A씨(54)에 대해 특정 범죄자에 대한 보호관찰 및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6일 밤 9시께 대구시 남구 대명동 자신의 집에서 차고 있던 전자발찌를 끊고 다른 지역으로 이동한 혐의다.

A씨는 다음날인 17일 오후 8시께 포항 북부경찰서를 찾아 스스로 신고했다.

경찰은 A씨가 도주 기간 중 범죄 행위 여부를 조사 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