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6000억원대 말레이시아 발전소 건설 첫발
포스코건설, 6000억원대 말레이시아 발전소 건설 첫발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8년 11월 19일 21시 27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1월 20일 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선 협상대상자 선정…日 미쓰비시 상사와 컨소시엄
2023년 상업운전 목표…지속적 에너지 건설 시장 진출 기반 마련
포스코건설은 19일 최근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서 약 50km 떨어진 풀라우 인다(Pulau Indah)섬에 조성되는 1200MW급 가스복합발전소 공사의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포스코건설이 말레이시아 에너지 건설시장에 첫 발을 내딛게 됐다.

포스코건설은 19일 최근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서 약 50km 떨어진 풀라우 인다(Pulau Indah)섬에 조성되는 1200MW급 가스복합발전소 공사의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총 공사비는 6000억원이다.

포스코건설은 일본 미쓰비시 상사와 컨소시엄(포스코건설·60%,·미쓰비시 상사·40%)을 구성해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포스코건설은 설계(Engineering),구매조달(Procurement),건설(Construction)등 EPC공사를 일괄수행하고, 미쓰비시 상사는 주기기인 보일러와 터빈 등을 공급한다.

이 사업은 말레이시아 현지 부동산 개발사인 타드맥스(Tadmax),·셀란고르(Selangor)·州 정부 산하 투자회사인 월드와이드(Worldwide) 그리고 한국전력이 공동 투자자로 참여한 만큼 안정적인 사업추진과 자금조달이 가능하다.

포스코건설은 내년 초 발주처와·EPC계약을 체결하고, 2023년 1월 상업운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발전소가 준공되면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 지역 50만 가구에 안정적인 전력 공급이 가능해 질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지속적으로 발주가 예상되는 말레이시아 에너지 건설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며, “중남미 등지에서 수행한 발전소 건설 노하우와 축적된 기술로 글로벌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