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르노그룹, '아시아·태평양 차량시험센터' 대구서 개소
프랑스 르노그룹, '아시아·태평양 차량시험센터' 대구서 개소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8년 11월 22일 21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1월 23일 금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량제작 전 과정 한국서 담당
프랑스 르노그룹의 아시아·태평양 차량시험센터가 대구에 문을 열었다.

대구시는 “르노그룹이 23일 대구 지능형자동차부품시험장에서 차량시험센터 개소식을 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르노그룹 차량시험센터는 르노그룹이 아·태 지역에 최초로 투자한 시험센터로서 전 세계로 수출되는 신형 차량 신뢰성을 검사하고 전기자동차,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자율주행 분야 첨단기술 개발·시험을 수행한다.

르노그룹 측은 시험센터 개소에 앞서 최근 6개월에 걸쳐 센터 내 설치된 염수로, 먼지로, 내구 시험로 등 20개 시험로에 대해 30여 가지 글로벌 차량시험 기준 만족 여부를 점검했다.

대구시와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은 지난해 3월 르노삼성자동차와 차량시험센터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센터 건설공사에 착수해 지난 3월 완공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시험센터 개소를 계기로 차량생산뿐 아니라 연구개발 등 차량제작 전 과정을 한국에서 담당하게 됐다.

또 대구지역 르노삼성자동차 협력업체 40여 개사의 기술개발 지원을 통한 대외경쟁력 강화, 대구 지능형자동차부품시험장의 인지도 상승 등 지역 자동차산업 발전에 긍정적 작용을 할 것으로 보인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글로벌 자동차 제조기업인 르노그룹의 아·태 차량시험센터 개소를 통해 대구의 미래형 자동차 산업 수준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구시는 앞으로 지역 전기차 생산 등에 있어 르노그룹과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도미니크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대표는 “차량시험센터는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 중앙연구소와 함께 글로벌 신차 및 미래 이동성 분야의 독립적 차량개발시험을 수행하게 된다”며 “대구시 미래 차 테스트 베드 전략이 본격 추진되면 관련 연구개발 및 산업 주요거점 역할이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