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토트넘 통산 50호골…50m 질주 '슈퍼골'
손흥민, 토트넘 통산 50호골…50m 질주 '슈퍼골'
  • 연합
  • 승인 2018년 11월 25일 07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1월 25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첼시전서 리그 첫 골…3-1 승리 견인
드디어 터졌다. 충분한 휴식을 취한 토트넘의 손흥민이 환상적인 리그 첫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2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첼시와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2-0으로 앞선 후반 9분 통쾌한 득점을 기록했다.

시원한 골이었다. 손흥민은 역습 기회에서 델리 알리의 스루패스를 하프라인 부근 오른쪽 측면에서 잡은 뒤 폭발적인 스피드로 질주했다.

그는 상대 팀 수비수들을 직접 제친 뒤 페널티지역으로 침투했고, 정확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약 50m를 홀로 질주해 만든 ‘슈퍼골’이었다.

득점 장면만큼 이날 골에 담긴 의미도 남다르다.

그는 지난 1일 리그컵 웨스트햄전 이후 24일 만에 시즌 3호 골이자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마수걸이 득점을 기록했다.

아울러 유럽 1부리그 클럽에서 99번째 골을 작렬했다.

손흥민은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20골)와 레버쿠젠(29골)에서 총 49골을 넣었고(함부르크 2군 제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에서 50번째 골을 채웠다.

유럽 통산 100호골 달성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사실 손흥민은 올 시즌을 앞두고 2018 러시아월드컵,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등 많은 국제대회에 출전했다. 시즌 개막 후에도 많은 경기에 나서 혹사논란이 일었다.

그러나 최근 A매치에 차출되지 않고 약 2주가량 충분한 휴식을 취하며 컨디션을 끌어올렸고, 이날 경기에서 폭발적인 경기력으로 첫 골을 뽑았다.

손흥민의 움직임은 이전 경기와 확연히 달랐다.

그는 4-3-3 전술에서 왼쪽 측면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전반전부터 맹활약을 펼쳤다.

1-0으로 앞선 전반 10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팀 동료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공을 주고받으며 상대 수비라인을 무너뜨린 뒤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는데, 골대 위로 살짝 넘어가 아쉬움을 남겼다.

전반 13분 알리의 스루패스를 받은 뒤 빠른 템포로 상대 팀 수비수 안토니오 뤼디거를 제치는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그는 이어 골문 앞에서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잡았는데 아쉽게도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2-0으로 앞선 전반 31분엔 알리의 후방 패스를 잡은 뒤 상대 수비수 3명을 앞에 두고 슈팅을 시도하기도 했다. 이 역시 골대 왼쪽으로 살짝 벗어났다.

손흥민은 3-0으로 앞선 후반 33분 에릭 라멜라와 교체돼 물러났다.

한편 토트넘은 전반 8분 알리, 전반 16분 케인의 골로 전반을 2-0으로 마친 뒤 손흥민의 쐐기 골로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후반 40분 상대 팀 올리비에 지루에게 추격 골을 내줘 3-1로 경기를 마쳤다.

토트넘은 첼시를 끌어내리고 리그 3위 자리에 올라섰다. 첼시는 올 시즌 13경기 만에 첫 패배의 쓴맛을 봤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