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동상] 무량수전의 미소
[시 동상] 무량수전의 미소
  • 경북일보
  • 승인 2018년 11월 26일 21시 28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1월 27일 화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원 제5회 경북일보 문학대전 시 동상
▲ 김진혁作

영주 사람 우스개는
미소가 담담한 맛이라 좋다.
부석사에서 누리는 호사 중에 달밤은 어떤가?


밤 이슥하면
동구 밖에 흐드러진 하얀 사과꽃 보려고
몰래 안양루 다락을 넘자,


어둠은 배흘림기둥에 기대어
한참이나 미련하게 기다려주었다.


이윽고
털 보송보송한 사과나무 우듬지에 걸린


보름달 휘영청,


석축 넘어 뒤란으로
살금살금 까치발 내려서니,


어라!


참선하는 동자승 정수리가 아닌가!


그 뒤로 달은 한사코
부석사 담은 타지 않았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