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선 소감] 제5회 경북일보 문학대전 시 동상 최형만 씨
[당선 소감] 제5회 경북일보 문학대전 시 동상 최형만 씨
  • 경북일보
  • 승인 2018년 11월 26일 21시 2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1월 26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구 한 줄을 쓰기 위해 밤을 새우기도"
2018111201010005025.jpeg
▲ 최형만
생각해보면, 일과 공부를 병행했던 지난 시간을 어떻게 견뎠는지 모르겠습니다. 젊은 시절에 버려둔 꿈을 다시 꺼내든 날들이 마냥 행복하지만은 않았거든요. 시구 한 줄을 쓰기 위해 밤을 새우던 날이 쌓여갈수록, 왜 더 빨리 시작하지 못했을까, 무던히도 자책했습니다.

그렇게 가을로 접어든 지금 이렇게 귀한 소식을 받았으니 이 기쁨을 무어라 표현할까요. 수상의 영예를 주신 경북일보와 심사위원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