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바른미래, 김상환 대법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거부
한국·바른미래, 김상환 대법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거부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06일 22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07일 금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의 위장전입은 사과…남에겐 징역형"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6일 김상환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를 채택하지 않기로 했다.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소속 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김 후보자는 위장전입과 다운계약서 작성 의혹 등이 있고, 심지어 자신과 같은 위장전입을 한 사람에게 징역형을 선고하기까지 했다”며 “이 같은 사람을 대법관으로 임명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문재인 대통령이 공직배제 원칙을 천명했지만 김명수 대법원장이 임명 제청한 대법관 후보자 대부분은 위장전입·탈세·논문표절 의혹 등이 있다”며 “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을 하지 않음으로써 향후 김명수 대법원장이 이 같은 의혹이 있는 사람을 공직 후보자로 추천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 역시 기자들과 만나 “김 후보자는 (자신의 위장전입과) 비슷한 위장전입 사건에서 징역형을 선고했고 다운계약서 작성 의혹 등이 있다”며 “바른미래당은 보고서를 채택하지 않기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