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상의, 영남권 지식재산센터 협업 강화
포항상의, 영남권 지식재산센터 협업 강화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10일 21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11일 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역 센터장 워크숍
포항상공회의소 경북지식재산센터는 지난 6일 울산상공회의소에서 울산지식재산센터와 함께 센터운영의 개선과 영남권 지식재산센터(이하 센터)의 협업을 위한 ‘영남권 광역 센터장 워크숍’를 개최했다.
포항상공회의소(회장 김재동) 경북지식재산센터는 지난 6일 울산상공회의소에서 울산지식재산센터와 함께 센터운영의 개선과 영남권 지식재산센터(이하 센터)의 협업을 위한 ‘영남권 광역 센터장 워크숍’를 개최했다.

지난해 경북센터에서 첫 행사를 가졌던 워크숍은 올해 대구·경북·경남·부산남부 소속 센터장과 전문 컨설턴트 총 12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사업 추진과정에서 발생한 다양한 사례를 공유하고, 앞으로 예산 확보를 위한 센터간의 네트워크 강화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주요 현안으로는 기업의 애로사항 및 현안을 분석해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차년도 사업 예산 확보를 위해 기업 CEO의 모임인 ‘IP 경영인 클럽’을 권역화로 확대하는 방안이 제기됐다.

또 타 유관기관의 컨실팅 사례를 바탕으로 기업의 니즈 파악을 위한 단계적인 접근방법과 특히 업무 외적인 영역에 대해서도 효과적인 컨실팅을 통해 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이호상 울산센터장은 “평균적으로 개소 10여년을 맞고 있는 지역센터가 앞으로도 중소기업과 함께 호흡하면서 지역의 IP 전문기관으로 그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센터와의 교류를 통해 노하우와 아이디어를 함께 공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전국 센터장 협의체 회장인 전성구 경북센터장은 “내년에는 전국 센터를 직접 현장방문해 센터 운영와 관련한 향후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특허청과 협의해 기업 지원이 보다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