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국유림관리소, 목재제품 규격·적합성 여부 단속·계도
영주국유림관리소, 목재제품 규격·적합성 여부 단속·계도
  • 권진한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12일 21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13일 목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중 유통·판매 42개 품목 조사·행정조치
영주국유림관리소 산림특별사법경찰관으로 구성된 단속반이 제재목 등 42개 목재제품 단속·계도에 나서고있다.
영주국유림관리소는 제재목, 성형목탄 등 시중에 유통·판매되는 총 42개 목재제품에 대해 단속·계도를 실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단속은 제재목, 목재펠릿, 방부목재, 성형목탄, 합판 등 목재제품 15개 품목의 규격과 품질기준 적합성 여부에 대해 지역 6개 시·군 내 목재취급 업체 등을 대상으로 연중 실시 했다.

특히 올해 단속에서 수거된 목탄 등 12개 제품은 한국 임업 진흥원에 품질시험 분석을 의뢰를 실시했다.

그 결과 ‘목재제품의 규격과 품질기준’에 부적합하다고 판명된 6개 제품에 대해서는 목재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행정처분 등 조치했다.

한창술 영주국유림관리소장은 “목재유통 질서를 확립해 소비자가 목재제품을 믿고 사용할 수 있도록 내년에는 더 활발하게 계도와 단속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