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의회 제2차 본회의…박경열·이나겸 의원, 시정 질문
포항시의회 제2차 본회의…박경열·이나겸 의원, 시정 질문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13일 08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13일 목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포항시의회 이나겸·박경열 의원.
포항시의회(의장 서재원)는 12일 제2차 본회의를 열고 박경열·이나겸 의원이 시정에 관한 질문에 나섰다.

박경열 의원은 수년째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포항하수처리장 증설과 관련 화두의 중심에 서 있는 농축수 문제와 민간투자방식 사업 추진 이유 등에 물었고, 이나겸 의원은 △블루밸리 산단 활성화를 위한 기업 유치 노력 및 SOC확충 여부 등 지역 현안문제와 관련해 질문했다.

먼저 질문에 나선 박경열 의원은 포항하수처리장이 일반 시민들이 배출하는 하수를 처리할 경우 문제가 없는 데 하수재이용시설에서 발생하는 농축수가 유입되면 방류수 수질(총질소)가 초과돼 그동안 논란을 빚어왔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포항하수처리장 운영사의 책임에 대한 법리검토 여부 △현 시설만으로 시민 30만 명이 배출하는 하수를 처리할 수 있는데 인구감소가 현실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60만 명 배출량 처리를 이해 증설이 필요하다는 명확한 근거 제시 △2009년 ㈜피워터스사의 제안서에 강화된 기준의 농축수를 하수처리장으로 유입처리 가능하다고 제시한 근거를 촉구했다. 또 △그간의 조사결과 방류수 초과 원인은 결국 농축수라는 결론이 내려지는 데 이에 대한 시의 입장 △의회 특위의 하수처리공정 전반에 대한 정밀 기술진단을 하라는 결정에 대한 이행 여부 △하수처리장을 증설하지 않고 시민의 오수만 처리하면 농축수 유입을 중단할 수 있는지 △시민 부담이 큰 민간투자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이유 등을 물었다.

이에 대해 최웅 부시장은 △특위 조사 결과 법리검토 주문에 대해 한국환경공단과 한국상하수도협회 자문 결과 하수처리시설의 수질기준 초과는 동절기만 발생하는 현상으로 농축 반류수가 절대적 영향을 미치는지 객관적인 판단이 어렵고 생물반응조 개선 사업이 필요하다는 자문을 받았으며, 시 고문변호사 5명도 다양한 요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법적 책임을 묻기 어렵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답변했다. 또 포항하수처리시설은 지난 2012년 동절기 기준을 강화하는 하수도법 개정 이전에 설계된 시설이며, 단순한 인구 증가의 문제가 아니므로 현재 시설로는 처리기준을 충족하기 불가능한 실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농축반류수를 하수처리장에 연계처리하지 않는 것은 재이용 업무지침 상 타당하지 않다고 사료되며, 2017년 12월 하수처리 공정 전반에 대한 종합 정밀기술진단을 전문기관에 의뢰했으므로 결과가 도출되는 대로 의회에 보고토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간투자방식 추진에 대해서는 지난 2016년 생물반응조 개선사업 연구용역에서 ‘재정부담 완화를 위해 민간투자사업 진행이 효율적’이라 판단했고, 그 중에서도 ‘손익공유형사업 방식으로 추진 시 20년간 150억원의 사용료 절감이 가능하다’는 용역결과에 따라 민간투자방식으로 추진기로 했다고 말했다.

특히 이와 관련 공공투자관리센터 검토 결과가 도출되면 재정사업 추진도 가능하다고 답변해 재정사업 추진 가능성도 내비쳤다.

두 번째 질문에 나선 이나겸 의원은 △블루밸리 산단 활성화를 위한 기업 유치 노력과 SOC확충 여부 △도로표지판, 안내판 등의 일제 정비 계획 △오어사 주차장 확보 및 셔틀버스 운행 추진 △드론을 활용한 산불감시방법 도입에 대해 물었다.

이에 대해 이강덕 시장은 블루밸리 국가산단의 국비지원 기반시설은 총 1120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현재 하수종말처리시설(148억 원)과 진입도로(388억 원)사업을 완료했으며, 오는 2020년까지 584억 원을 투입해 공업용수 공급시설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기업유치 활성화를 위해 기업들의 부담요소를 최소화시켜 다양한 기업들이 입주할 수 있도록 모든 조치를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지역내 각종 도로표지판 등에 대해 부분 보수를 하고 있으나 미흡한 부분이 있어 일제 정비를 통한 교통 및 보행안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답했다.

오천읍 관광자원인 오어사 셔틀버스 운행에 대해서는 다각도로 검토했지만 진입도로에 사유지가 있어 운행요금을 받을 수 없고, 사회적 기업 설립을 추진했으나 사회적 기업은 한정면허 운송 사업이 불가한 등 현실적 과제로 어려움이 있으며, 주차장 추가 조성 문제는 내년 9월 포항시 전역의 주차장 수급 실태 조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종합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산불감시에 드론 도입에 대해선 바람에 취약한 드론의 특성과 이를 운용할 수 있는 숙련된 조종자 고정배치 등 현실적인 문제점들이 대두돼 산불감시용으로 운용하는 데는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드론을 활용한 산불예방 홍보에는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상민 의원은 보충 질문에 나서 블루밸리 국가산단의 폐기물 처리 계획 수립 여부를 물은 뒤 폐기물 처리시설 확보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