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트램 실증사업 공모 불참"
대구시 "트램 실증사업 공모 불참"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13일 22시 01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14일 금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는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서 추진하는 트램(노상전철) 실증사업 공모에 참여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대구시는 트램 도입에 대한 시민 공론화 과정을 통한 시민적 합의가 없었을 뿐 만 아니라, 대구시에 맞는 노선인지 여부를 충분히 검토없이 참여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의 트램 실증공모 사업은 R&D 연구 과제 도입을 위한 것으로 이달 14일까지 공모를 받고 있다.

공모 사업은 1㎞에 예산 289억 원(국비 110억 원, 지자체 179억 원)이다. 길이가 추가 연장될 경우, 그 비용은 전액 지자체가 담당하도록 돼 있다.

또 기준은 복선의 경우 1㎞ 이상으로 하되, 정거장 3개, 교차로 2개에다 차량기지, 차량 3편성을 갖추도록 하고 있다.

대구시는 이러한 공모 기준에 따를 경우, 길이가 짧고 지자체 부담액도 너무 많아 실이익이 없는 데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 공모 트램이 검증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판단이다.

그러나 대구시는 트램의 경우, 민선 7기 대구시장 공약 사항 인 데다 장점이 많은 신교통수단임에 분명한 만큼, 타당성 조사를 거쳐 추진할 방침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지금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을 통해 노선에 대한 충분한 검토와 시민 공론화 과정을 거쳐 도입 여부에 대한 시민적 합의를 통해 절차에 따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