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군 수뇌부 핫라인 추진…내년초 군사공동위 가동 목표
남북 군 수뇌부 핫라인 추진…내년초 군사공동위 가동 목표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20일 21시 50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21일 금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는 내년 초 남북 군사공동위원회(군사공동위)를 가동해 군 수뇌부 간의 직통전화(핫라인) 구축 등 핵심적인 군사현안을 북한과 논의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군사공동위 본회의 및 분과위원회가 본격 가동되면 서해 평화수역과 시범 공동어로구역 설치, 북한 선박의 제주해협 통과 문제도 협의한다는 방침이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0일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 대회의실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민과 함께, 평화를 만드는 강한 국방’이란 주제로 ‘2019년 국방부 업무계획’을 보고했다.

국방부의 내년 역점추진 과제는 전방위 안보위협에 대비한 튼튼한 국방태세 확립, 9·19 군사합의 적극 이행을 통한 남북간 군사적 신뢰구축, 강력한 국방개혁 추진으로 한반도 평화를 뒷받침하는 강군 건설, 굳건한 한미동맹 기반 아래 체계·적극적 전시작전통제권 조기전환 준비, 국민과 함께하고,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사기충천한 군 문화 정착 등이다.

이날 업무보고에서는 9·19 군사합의 이행 및 남북 군사적 신뢰구축 방안이 비중있게 다뤄졌다.

장 장관은 이와 관련, 남북간 핵심적인 군사현안 협의를 위한 군사공동위 구성·운영 방안을 북측과 협의 중이라고 보고했다.

국방부는 “차관(북한 인민무력성 부상)급을 위원장으로 분기 1회 정례적인 회담 개최 여건을 마련하고, 평화수역 및 시범 공동어로구역 설정 등 9·19 군사합의 주요사안을 협의할 것”이라며 “군사공동위의 본회의 및 군사합의 이행과 유지상황을 점검·논의하는 분과위도 주기적으로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9·19 군사합의의 충실한 이행을 통해 내년도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과 비핵화를 위한 남북간 군사적 긴장 완화, 신뢰구축 조치가 본격 추진될 수 있도록 실질적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