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3D 프린팅 의료기기 제조허가권 지역 기업에 이전 ‘눈길’
경북대, 3D 프린팅 의료기기 제조허가권 지역 기업에 이전 ‘눈길’
  • 배준수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08일 09시 0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08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층 높은 수준 산학협력 모델 제시
경북대 첨단정보통신융합산업기술원은 지난 4일 3D 프린팅 의료기기 제조허가권을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 입주업체인 (주)엔도비전에 이전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지역 대학이 새로운 기술을 개발해 인허가를 모두 마쳐 즉시 판매가 가능한 제조허가권을 지역 기업에 이전해 관심을 끈다.

경북대 첨단정보통신융합산업기술원은 지난 4일 3D 프린팅 의료기기 제조허가권을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 입주업체인 (주)엔도비전에 이전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경북대는 3D 프린터 등의 장비로 전체 공정의 위탁생산을 맡으면서 비용절감과 품질관리를 돕고, 엔도비전은 제품 판매에 나서는 등 맞춤형 척추용 임플란트 상용화에 나선다. 단순 기술이나 특허권 이전을 넘어 한층 높은 수준의 산학협력 모델이라는 점에서 이번 협약은 의미가 깊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 세계 척추용 임플란트 시장은 약 18조 원 규모이며, 매년 약 6%씩 성장하고 있다. 최근에는 3D프린팅 기술을 이용해 환자별 특성에 따라 모양, 크기, 무게 등을 달리하는 맞춤형 임플란트에 대한 수요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정민호 엔도비전 대표는 “고 난이도인 3등급 의료기기를 자체 개발했다면 막대한 자금일 들뿐만 아니라 인허가 획득도 쉽지 않았을 텐데, 경북대가 보유한 제조허가권을 이전받아 비용 절감과 동시에 제품 출시를 2년 정도 앞당길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3D프린터를 이용해 맞춤형 임플란트를 제작하기 위해서는 5~10억 원의 장비구축 비용과 고 난이도 기술 개발이 필요해서 규모가 영세한 국내 기업들은 이 분야에서 뒤처진 상태다. 기술개발을 완료한다 하더라도 상용화를 위해 각종 인허가 획득 과정이 최소 1년에서 길게는 수년이 걸리고, 인허가 비용만 1억 원 이상 들어서 자본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은 제품 개발에 엄두조차 내지 못하는 실정이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기자 baepro@kyongbuk.com

법조, 경찰, 대학,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