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 실무협의 개최
문경시,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 실무협의 개최
  • 황진호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10일 21시 4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1일 금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시는 국비 70억원 규모의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 공모사업 신청을 위해 지난 8일 관계 공무원, 용역사, 자문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실무 협의회를 개최했다.
문경시는 국비 70억원 규모의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 공모사업 신청을 위해 지난 8일 관계 공무원, 용역사, 자문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실무 협의회를 개최했다.

2019년에는 전년도 선정된 10개 시군을 제외한 전국 113개 시군을 대상으로 20개소를 선정할 계획인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은 2022년까지 100지구를 선정해 농촌인구의 감소, 고령화, 일자리 및 소득정체, 농촌의 과소화, 공동화 등 농촌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현 정부의 균형발전과 자치분권시대에 지역주민 주도의 사업 추진방식을 도입해 농촌 지역의 사회적 경제조직 활성화를 통해 사업추진 역량을 배양해 농촌의 잠재력을 발굴하는데 목적이 있다.

문경시는 2019년도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에 공모하기 위해 문경의 대표특산물인 오미자 등 특화자원을 활용하고 현재 추진 중인 사업과 연계한 창의적 아이디어사업 개발, 조직육성 등 다양한 방면으로 고민하며 준비 중에 있다.

문경시 관계자는 “2019년도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이 선정되어 문경시 특산물이 다양한 자원으로 활용 될 수 있는 발판이 되도록 준비에 총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황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진호 기자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