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우정청, 내달 8일까지 설 대비 비상근무 돌입
경북우정청, 내달 8일까지 설 대비 비상근무 돌입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21일 21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22일 화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68만 통 접수 예상
경북지방우정청은 설 명절을 앞두고 우편물의 안전하고 정확한 배송을 위해 21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설 명절 기간에는 소포우편물은 약 189만 통, 배달물량 약 179만 통 등 총 368만 통이 접수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에 따라 경북우정청은 인력과 차량을 추가로 투입하는 등 설 우편물 처리에 총력을 기울인다.

또한 오는 28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생물 등 부패할 수 있는 우편물은 접수를 제한한다.

경북우정청 관계자는 “우편물 도착통지, 배송상황 알림 등 편리한 우편물 수령을 위해 연락 가능한 전화번호를 정확히 기재하고 파손되기 쉬운 물건은 스티로폼 등 완충재를 충분히 넣어 포장해달라”며 “설 기간 우편물이 안전하고 차질없이 배달될 수 있도록 유의사항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