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경찰서, 법질서 확립대책 토론
김천경찰서, 법질서 확립대책 토론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1일 21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2일 화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곧 시민이고, 시민이 곧 경찰입니다' 주제
11일 김천경찰서 2층 열린방에서 법질서 확립대책 회의가 열리고 있다. 김천경찰서
임경우 김천경찰서장이 시민의 평온한 삶을 위한 치안전략으로 △경찰 정신으로서 ‘제복 입은 시민’△ 일하는 방식으로서 ‘스마트 치안’△ 일하는 원칙으로서 ‘절차적 정의’△ 원동력으로서 ‘자긍심과 책임감’을 강조했다.

임 서장은 11일 경찰서 2층 열린방에서 과장, 파출소장, 계·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찰이 곧 시민이고, 시민이 곧 경찰입니다’를 주제로 법질서 확립대책 회의를 열어 경찰개혁 등 주요 현안을 토론했다.

회의에서 임 서장은 취임 이후 강조해 온 제복 입은 시민, 스마트 치안, 절차적 정의 구현을 위한 실행전략을 설명했다.

임 서장은 “올해는 임시정부 경찰이 창설된 지 100년이 되는 해로 앞으로의 백년지대계를 그려내야 할 엄중한 시기”라며 “경찰개혁을 제도로 완성하기 위해 중간관리자들이 심기일전해 새로운 자세로 업무에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