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재창조원, '주니어 인성교실' 프로그램 첫 차수 운영
포스코인재창조원, '주니어 인성교실' 프로그램 첫 차수 운영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4일 22시 0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5일 금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같이 사는 가치 배우는 뜻깊은 시간
지난 12일 포항 청림초에서 열린 ‘주니어 인성교실-꿈과 희망 With POSCO’에 포스코인재창조원 오성근 과장(왼쪽)과 어린이들이 종이탑 쌓기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포스코인재창조원이 포항 청림초와 광양 제철초에서 ‘주니어 인성교실-꿈과 희망 With POSCO’ 프로그램 첫 차수를 운영했다.

지난 12일 청림초,13일 광양제철초에서 6학년 학생 100여 명을 대상으로 열린 주니어 인성교실은 포스코그룹의 역량과 자원을 활용해 회사의 경영이념인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을 실현하기 위해 마련한 교육나눔활동이다.

이번 활동은 포스코인재창조원과 포스코 직원이 강사로 나서는 재능기부로 운영돼 더욱 의미가 있었다.

인재창조원은 이번 프로그램 진행 참여자를 선발하기 위해 ‘With POSCO 실천의 한 걸음’ 이라는 타이틀로 사내공모에 나선 결과 무려 50여 명의 직원들이 참여 의사를 밝히는 등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교육은 교육부에서 인증받은 인성 전문 프로그램인 ‘나, 너, 우리’를 활용해 초등학생들이 자연스럽게 인성을 체득할 수 있도록 활동 중심의 3시간 과정으로 구성했다.

1교시는 장점피자 만들기를 통해 스스로 자아 존중감을 높이고, 2교시는 메시지 전달 게임으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소통을 익히며, 마지막 3교시는 종이탑 쌓기 활동을 통해 창의성과 협동력을 키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 교육에 참여한 청림초 박소연 어린이는 “다른 사람과 좋은 관계를 맺기 위해서는 그 사람 입장에서 먼저 생각해보고 소통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느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권영순 교장은 “오늘 교실에 가서 아이들의 활동을 봤는데 아이들 밝은 모습을 보면서 뿌듯했다”며 “포스코와 함께하는 주니어 인성교실을 통해서 우리 학생들이나 우리에 대해서 함께 생각해보고 더불어 사는 가치에 대해서도 생각해보는 좋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주니어 인성교실 프로그램 개발에 참여한 서울아동청소년상담센터 이영민 소장은 “최근 범죄 가담 연령대가 낮아지는 가운데 어린이로 하여금 올바른 내면과 타인을 이해하는 건전한 시민의식을 갖추도록 하는 것이 우리 사회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강사로 나섰던 포스코인재창조원 오성근 과장은 “회사에서 좋은 취지의 프로그램을 마련해 줘‘기업시민’으로서의 역할을 직접 해보는 뜻깊은 하루였다”며 “어린이들의 인성을 성장시켜주는 것은 물론이고, 나 역시도 함께 성장하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느낀 점을 밝혔다.

한편 포스코인재창조원은 주니어 인성교실 활동에 참여하는 직원들을 전문 인성 강사로 육성해 지역사회를 위한 다양한 교육 나눔 활동을 전개하고 기업시민으로서의 역할을 다해나갈 예정이다.

이에 따라 포스코인재창조원은 오는 3월부터 11월까지 포항·광양 지역 희망 초등학교를 방문해 500여 명의 지역 어린이를 대상으로 인성교실을 운영한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