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코 직원 사망 관련 포항제철소 압수수색…감독자 과실 조사
포스코 직원 사망 관련 포항제철소 압수수색…감독자 과실 조사
  • 연합
  • 승인 2019년 02월 16일 00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6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포스코 직원 사망 사건과 관련해 회사를 압수수색을 했다.

경북 포항남부경찰서는 15일 포스코 포항제철소 내 안전분야와 제품 출하 관련 3개 부서에서 수사관을 보내 오후 늦게까지 서류와 컴퓨터 파일을 압수했다.

지난 2일 오후 5시 40분께 포스코 포항제철소 신항만 5부두 지상 약 35m에서 인턴사원 1명을 교육하던 포스코 직원 A씨가 혼자 쓰러진 채 발견됐다.

그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경찰이 1차로 조사한 결과 A씨는 장기 파열로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압수한 업무 매뉴얼과 작업일지 등을 분석해 규정대로 근무했는지, 사고 후에 구호를 제대로 했는지, 감독자 과실이 있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제 막 관련 서류 등을 압수한 만큼 앞으로 분석해서 수사하는 데는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