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기업시민 러브레터’ 시즌2 개시
포스코, ‘기업시민 러브레터’ 시즌2 개시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03일 21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04일 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시판·이메일로 사회적 이슈 해결 의견 등 접수
포스코 홈페이지 캡처 화면. 포스코 ‘기업시민 러브레터’는 포스코 및 그룹사 홈페이지 배너를 통해 방문해 등록하거나, 이메일(loveletter@posco.com)을 통해 전달할 수 있다.
포스코가 4일부터 ‘기업시민 러브레터’ 시즌2를 시작한다.

‘기업시민 러브레터’는 기존 ‘러브레터’보다 쌍방향 소통을 강화하고, 사회적 이슈 해결을 위한 아이디어를 더욱 적극적으로 수렴하겠다는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최정우 회장 취임 후 마련했던 첫 러브레터는 익명으로 게시판과 이메일을 통해 포스코에 바라는 개선사항을 전달하는 메신저 역할이었다.

그러나 이번 ‘기업시민 러브레터’시즌2는 익명성은 보장하되 원하면 내용의 수정이나 공개도 가능하며, 작성자는 의견 등록 후 진행상황과 개선결과를 이메일을 통해 안내받고, 마이 페이지에서 직접 확인할 수도 있게 했다.

또한 공개 답변 게시판을 신설해 개선결과를 대내외에 알리고, 접수된 글의 제목을 작성자 동의 하에 공개게시판에 공유 가능토록 한다.

시즌1이 개혁과제 발굴에 집중했다면 시즌2는 포스코의 경영이념인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경영이념을 달성할 수 있는 다양한 의견과 아이디어 발굴을 주된 목표로, 저출산과 청년실업 등 사회적 이슈해결에 필요한 참신한 아이디어 위주로 진행된다는 점도 바뀌었다.

이와 관련 최정우 회장은 “새롭게 단장한 ‘기업시민 러브레터’를 통해 사회 이슈 해결에 자발적으로 적극 동참함으로써 기업시민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고자 하며, 더욱 시민들과의 소통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업시민 러브레터’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며, 포스코 및 그룹사 홈페이지 배너를 통해 방문해 등록하거나, 이메일(loveletter@posco.com)을 통해 전달할 수 있다.

한편 최정우 회장은 지난해 취임을 전후해 약 3개월동안 미래 개혁과제 수립을 위한 대내외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러브레터’를 받은 결과 모두 3300여건이 접수돼 이중 일부가 100대 개혁과제에 포함됐다.

포스코그룹 보유 휴양시설의 협력사 공동 사용, 협력사 직원 편의성을 위한 제철소 차량 출입방법 및 근무 환경 개선, 실행 중시 기업문화 확립을 위한 보고 개선, 직급 레벨 표기 개선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