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직원 마음 토닥토닥 '찾아가는 심리특강'
포항제철소, 직원 마음 토닥토닥 '찾아가는 심리특강'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14일 22시 2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15일 금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주제 상담 '호응'
포스코 직원이 심리상담시설 ‘휴(休)토피아’에서 전문 심리상담사와 대화하고 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3월부터 현장으로 찾아가는 심리특강을 통해 임직원들의 심리치료에 나섰다.

포항제철소는 지난 2005년부터 직원들의 직무 스트레스, 직장동료 사이의 갈등 등 직장 내 어려움을 비롯 일상생활에서 발생하는 개인적인 문제 해소에도 도움을 주기 위해 심리상담시설 ‘휴(休)토피아’를 개설, 다양한 심리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찾아가는 심리특강’은 휴토피아에 상주하는 전문 심리상담사가 요청부서를 찾아 직원들의 애로점을 듣고 심리적 안정에 도움을 주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심리특강은 오는 18일부터 6월 21일까지 진행되며, 의사소통·안전·자기 이해·스트레스 관리·트라우마 극복 등 5개 주제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개인의 심리 개선뿐만 아니라 동료들과의 팀워크 및 긍정 에너지 공유 방법 등을 학습하며 직원 모두가 안전하고 즐거운 직장 생활을 할 수 있는데 초점을 맞췄다.

‘찾아가는 심리특강’은 지난 2013년도에 시작해 올해로 7년째를 맞았으며, 지금까지 모두 234건의 프로그램을 진행해 7800여명의 임직원이 참가했다.

올해는 안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안전과 심리의 관계를 이해하는 특강을 추가하는 등 직원들의 요구를 적극 반영해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