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16∼23일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문 대통령, 16∼23일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08일 21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09일 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6일부터 23일까지 7박 8일 일정으로 투르크메니스탄·우즈베키스탄·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3국을 국빈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8일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16∼18일 투르크메니스탄을 방문해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정상회담 등의 일정을 갖고 상생번영을 위한 실질 협력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이어 18∼21일 우즈베키스탄을 방문,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만나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한 단계 높은 수준으로 격상하고, 이에 기반한 미래지향적인 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문 대통령은 또, 21∼23일 카자흐스탄을 방문해 최근 취임한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신임 대통령과의 회담을 통해 카자흐스탄 신정부와 신뢰 관계를 구축하고 양국 관계의 호혜적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이번 순방은 중앙아시아 3개국과의 전통적인 우호 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신북방정책에 대한 이 지역 내 공감대를 확산해 이들 국가와의 미래 협력 토대를 구축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 부대변인은 또, “고려인 동포가 다수 거주하는 이들 국가와의 역사·문화적인 유대를 강화함으로써 장기적이고 지속가능한 관계 발전을 이루는 데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