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일·휴식 병행 '맘케어 오피스' 첫 개소
대구시, 일·휴식 병행 '맘케어 오피스' 첫 개소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5일 21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6일 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지차체 최초…"민간부문 참여 마중물 기대"
대구시가 16일 전국 지자체 최초로 임신 여성 공무원 전용 업무 및 휴식공간인 ‘맘(MOM)케어 오피스’를 연다.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시청 본관 7층에 임신 여성 공무원 전용 ‘맘(MOM)케어 오피스’를 열었다.

전국 지자체 최초의 여성 임신 공무원을 위한 업무 및 휴식공간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시에 근무하는 출산 예정 공무원은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휴식 위주 임신부 휴게실과는 달리 최대한 편안하고 아늑한 분위기에서 업무와 휴식을 병행할 수 있도록 했다.

총 70㎡ 규모로 사생활 보호를 위한 4개 독립 공간과 소통·정보 교류를 위한 2개 열린 공간으로 구성했다.

임신부 의자, 높이조절 책상, 공기청정기, 침대, 소파, PC, 전화기 등 업무·편의시설을 갖췄다.

육아 선배 직원들이 기증한 출산용품, 육아서적 등도 있다.

시는 공간 활용을 위해 모든 임신직원이 민원 대응, 대면보고 등 특별한 경우 외에는 언제든지 이용하도록 배려할 방침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금의 초저출산 문제는 국가 존립을 위협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다” 며 “이번 오피스 개소를 비롯해 공직사회에서부터 고강도 출산·육아 지원책을 선도적으로 추진해 민간부문의 참여를 함께 이끌어 내는 마중물이 되길 기대한다 ” 라고 밝혔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