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 292명 선발
경북도,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 292명 선발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5일 21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6일 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다 인원
경북도청사
경북도는 15일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발표한 ‘2019년도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에서 전국 최다 인원인 292명이 선발됐다고 밝혔다.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은 농촌인력의 고령화와 후계인력 급감 등 농업·농촌 환경변화에 대응하고 6차산업화와 ICT 기반 첨단농업을 이끌어 갈 청년농부 육성을 위해 지난해부터 시행하는 사업으로 경북도는 지난해 255명에 이어 올 해도 전국 최다인 292명이 최종 선발됐다.

이 사업은 농가 경영주의 고령화에 대응해 농업 인력구조를 개선하고 젊고 유능한 인재의 농업분야 진출을 촉진하기 위한 농림축산식품부 정책사업으로 독립경영 3년이하 후계농업인에게 3년간 매월100~80만원의 ‘청년창업농 희망 바우처 포인트’를 지원하며, 3억원 한도내 후계농업경영인 창업자금(융자)도 별도로 지원하여 초기 소득이 불안정한 청년농들의 안정적인 영농정착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농촌의 고령화, 후계인력 감소로 아이디어와 지식기반의 첨단농업과 농촌을 이끌어 갈 후계세대 육성이 농업·농촌의 현안인 만큼 청년농업에 대한 꾸준한 관심을 갖고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