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이국땅서 생 마감한 독립운동가 최고 예우로 보답"
문 대통령 "이국땅서 생 마감한 독립운동가 최고 예우로 보답"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21일 21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2일 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자흐스탄 국빈 방문 동포 간담회
"계봉우·황운정 유해 봉안 감사, 양국 동반자 관계 더욱 굳건히"
카자흐스탄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1일 오후(현지시간) 카자흐스탄 알마티 국립아카데미 고려극장을 방문, 극장의 역사 전시물을 관람하고 있다. 연합
카자흐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정부는 머나먼 이국땅에서 생을 마감하신 독립운동가들의 정신과 뜻을 영원히 기억하고 최고의 예우로 보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우즈베키스탄 방문을 마치고 이날 카자흐스탄 알마티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첫 공식 일정으로 열린 동포 간담회에서 “3·1 독립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동포 여러분을 만나게 돼 더욱 뜻깊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 대통령이 알마티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카자흐스탄 수도 누르술탄으로 이동, 독립유공자로 현지에 안장된 계봉우·황운정 지사의 유해 봉환식을 주관한다.

문 대통령은 “카자흐스탄의 광활한 초원에는 독립운동 별들이 높이 떠 있다”며 “백마 탄 장군으로 불린 항일명장 김경천 장군, 봉오동 전투와 청산리 전투의 영웅 홍범도 장군, 한글학자이자 임시정부에 참여했던 계봉우 지사, 연해주 독립군부대에서 활약한 황운정 지사는 우리 역사 지평에 저물지 않는 별이 됐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계봉우·황운정 지사 내외분의 유해를 봉환하기 위해 카자흐스탄 정부와 지속해서 협의해 왔다”며 “마침내 이번 방문을 계기로 애국지사들을 고국에 모실 수 있게 됐다. 카자흐스탄 정부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 두 애국지사의 후손들도 함께한 문 대통령은 “계봉우 지사의 후손 계 이리나 님은 카자흐스탄에서 한국어를 가르치며 독립유공자협회 부회장직을 맡아 독립정신을 후손에게 전하고 있다”고 소개한 뒤 “황운정 지사의 손녀 황 라리사 님은 카자흐스탄 독립유공자 후손협회 고문을 맡아 선대의 독립정신을 계승하는 활동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독립운동가들을 기억하고 기리는 것은 미래 세대에게 자신의 뿌리를 알려주는 일”이라며 “양국 사이에 마음과 마음이 통하는 교류의 길을 넓히는 일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이어 “고려인 정주 80주년인 2017년 대한민국 국민은 고려인의 삶을 영상으로 볼 수 있었다”며 “국민은 긴 세월과 국경을 뛰어넘어 동질감을 느꼈고, 저는 오늘 우리가 하나의 뿌리를 가지고 있음을 다시 한번 깊이 실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카자흐스탄에서 고려인을 의미하는 것은 ‘성실하고 정직함’이라고 들었다”며 “김만삼 님, 채정학 님 같은 수많은 ‘노동영웅’이 고려인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증명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특히 “1세대의 개척정신, 근면과 성실을 지켜온 후손들은 고려인이라는 이름을 더욱 강하고 자랑스러운 이름으로 만든 주역들”이라며 “카자흐스탄 사회로부터 인정받고 존경받고 있는 동포 여러분 모두가 영웅”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국어와 한식, K팝과 드라마, 고려일보 등을 언급하며 “카자흐스탄의 한류가 하루아침에 만들어진 게 아니다”라며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우리 민족의 정체성을 지키는 구심점 역할을 해 온 고려극장과 고려일보 관계자 등 고려인 동포 여러분께 깊은 감사와 존경의 인사를 드린다”고 인사했다.

문 대통령은 “작년 카자흐스탄을 찾은 우리 국민은 사상 최초로 5만 명을 넘었고, 양국 인적교류는 9만 명에 가깝다”며 “재외국민 여러분의 열정과 노력으로 양국 간 교류협력의 토대가 더욱 탄탄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 “저는 내일 토카예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며 “올해는 양국이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수립한 지 10년을 맞는 해로, 양국 정부는 이를 더욱 굳건히 다져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모범적인 비핵화 국가이기도 한 카자흐스탄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적극적으로 지지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