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4월 23일은 세계 책의 날
[기고] 4월 23일은 세계 책의 날
  • 한정규 문학평론가
  • 승인 2019년 04월 22일 18시 1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3일 화요일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정규 문학평론가.jpeg
▲ 한정규 문학평론가
4월 23일은 ‘책 드림 날’이자 ‘세계 책의 날’이다. 우리나라에서는 2012년 정부가 ‘책 드림 날’로 정했다. 책 드림은 영어 Dream에서 따 온 것으로 책을 통해 꿈과 소망 희망을 찾는다. 라는 의미를 함축, 그런 뜻에서 정했다.

국제연합교육과학문화기구는 우리나라와는 달리 1995년 세계적인 문호 세르반테스와 셰익스피어가 사망한 날인 4월 23일을 ‘세계 책의 날’로 정하여 기념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10월 11일을 ‘독서의 날’로 ‘9월을 독서의 달’로 ‘가을을 독서의 계절’로 정하여 책 읽기를 권장하고 있다.

‘좋은 책을 읽는 것은 과거 몇 세기의 훌륭한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것과 같다’고 데카르트가 독서의 중요함을 강조했으며 스티브잡스 또한 ‘세상에서 가장 좋은 것은 책’이라 했다. 몽테뉴는 ‘독서만큼 값이 싸면서 오랫동안 즐거움을 누릴 수 있는 것은 없다’고 했다. 프랑스 작가 샤를만치는 책에 조언을 구하지 말고 책 속의 보물을 훔치라고 했다. 그는 또 독서는 죽음과 벌이는 결연한 전투라고 했다.

영국 등 선진국에서는 이미 오래전부터 부모가 유아기에 책을 읽어주는 것 일상화돼 있다. 유대인들은 수 천 년 전부터 매일 아버지가 자녀와 질문을 하고 대답하는 식 독서를 하고 있다.

미국인 트렐리즈라는 아이가 태어나면 태어난 즉시 매일 집중력이 흐트러지지 않은 15분씩 부모, 부모 중에서도 아버지가 책을 읽어주면 뇌에 자극을 주고 이해력, 어휘력 향상에 좋을 뿐만 아니라 아이와 부모의 유대관계가 더욱더 끈끈해진다고 했다.

독서와 관련한 조사에 의하면 만 2세 때 아빠가 책을 읽어 준 아이가 어휘발달은 물론 교과 성적, 지식, 유아 언어, 인지 발달 면에서 높은 결과를 보였다고 했다.

또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연구팀이 조사한 결과도 아빠가 책을 읽어 준 7세 아이가 학교에서 읽기 성적과 학업 성취도가 높았다고 했다. 그래서 선진국 아빠들은 아이들과 함께 도서관을 찾아 책을 읽어주는 시간을 많이 가질 뿐만 아니라 영국과 미국에서는 비영리법인들이 아빠가 자녀에게 책 읽어주기 캠페인을 하고 있다.

책 속에는 인간이 가진 마음의 움직임이나 감정의 동요 등 여러 가지 내용이 쓰여 있다. 그것을 독서를 통해 미리 체득한다.

미국 링컨 대통령, 프랑스 영웅 나폴레옹, 발명왕 에디슨, 미래학자 엘빈토플러, 세계적인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 경제인 빌게이츠, 스티븐 잡스, 피터 트리커, 세종대왕, 안중근 의사, 정약용, 이이, 신사임당 등은 독서광이라 할 만큼 책을 많이 읽은 사람들이다.

문제는 우리 국민은 책을 읽지 않는다. OECD 국가 중 꼴찌다. 최근 정부통계 발표에 의하면 2016년 기준 하루 10분 이상 책을 읽는 인구가 10%며 일 년에 책 한권 정도를 읽는 사람이 6%에 지나지 않는다고 했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 부모들은 돈 벌기에 급급 자식에게 책 읽어주는 것이 익숙하지 못하다. 이제 우리나라 부모들도 자식 미래를 위해 독서를 즐길 수 있는 습관을 갖도록 노력해야 한다.

아이들 교육을 위해 그만한 희생은 해야 한다. 인간에게 육체적 건강을 위해 빵이 필요하다면 정신적 건강을 위해선 독서가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