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생률·혼인수 급감…인구절벽 가시화
출생률·혼인수 급감…인구절벽 가시화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24일 21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25일 목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2월 인구동향 발표…출생아 수 경북 7.7%·대구 8.3% 줄어
경북·대구지역 출생아 수와 혼인 건수가 감소하고 있다는 통계 결과가 발표됐다.

결혼을 희망하는 젊은층의 감소가 저출산이라는 결과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반복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통계청은 24일 발표한 ‘2019년 2월 인구동향’을 통해 지난 2월 경북과 대구의 출생아 수는 각각 1200명과 1100명으로, 이는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했을 때 경북 7.7%, 대구는 8.3% 감소했다고 밝혔다.

통상적으로 출생아 수의 비교는 계절을 비롯해 월 선호도의 영향을 받기 때문에 전년 동월과 비교한다.

위와 함께 인구 1000명당 출생아 수를 의미하는 조출생률도 경북과 대구가 각각 6.0%로 전년 동월 대비 경북은 0.5%, 대구는 0.6% 떨어졌다.

전국적으로 올해 2월 출생아 수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1900명(6.9%) 줄어든 2만57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1981년 월별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후 2월 기준으로 가장 낮은 수준이다.

출산의 선행지표로 볼 수 있는 혼인 건수 또한 줄거나 현상 유지에 그쳤다.

올 2월 경북의 혼인 건수는 800건으로 지난해 2월(900건)에 비해 11.1% 떨어졌고 대구는 지난해 2월과 올 2월 모두 800건을 유지했다.

이처럼 출생률과 혼인율이 함께 곤두박질치는 가운데 인구 고령화까지 겹쳐 인구 감소 시점은 앞당겨질 것으로 분석이 나온다.

통계청은 지난달 발표한 ‘장래인구특별추계 2017∼2067년’에서 올해부터 사망자가 출생아보다 많아지는 인구 자연감소가 시작한다고 밝혔다.

특히, 경북지역은 이미 인구감소가 시작된 것으로 나타나 조속한 해결방안이 필요할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경북의 자연증가율(출생아 수-사망자 수)는 -6200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큰 감소량을 기록한 바 있다.

또, 한국의 총인구가 줄어드는 인구감소 시대가 예상보다 3년 빨리 도래해 2028년에 인구 정점을 찍을 것으로 예상했다.

인구 절벽 사태가 길어질수록 생산과 소비는 위축되고, 고령화에 따른 복지 부담은 커지면서 국내 경제에 충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

통계청 관계자는 “25∼34세 인구가 감소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혼인의 경우 신고를 기준으로 건수를 집계하는데 지난 2월은 설 연휴로 동사무소 등 혼인신고를 위한 공공기관의 영업일이 지난해보다 하루 적었던 것도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