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속보] ‘관광성 나들이’ 대구 북구의원 중국 해외연수 전면취소
[속보] ‘관광성 나들이’ 대구 북구의원 중국 해외연수 전면취소
  • 배준수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09일 19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09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복지시설 비리와 인권유린 사건을 뒤로하고 중국으로 떠나기로 한 대구 북구의회 의원 7명(본보 9일 자 5면)이 9일 해외연수를 전면 취소했다. 이날 오후 3시께 긴급 간담회를 갖고 이런 결정을 내렸다.

김기조 북구의회 사회복지위원장은 “잇달아 터지는 사회복지시설 비리와 인권유린 사태를 분석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는 게 우리들의 몫인데, 이를 뒤로하고 3·1 운동 100주년을 명목으로 해외에 나간다는 것은 모순이라는 생각을 했고, 연수를 전면 취소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루빨리 복지시설 사태를 매듭지을 특별위원회 구성 등의 일에 매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정열 북구의회 의장도 “경북일보가 지적한 것과 같이 성보재활원에서 중증장애인 감금사건까지 발생했는데, 해외연수를 강행한다는 자체가 문제가 있다고 판단했다”면서 “애초 중국 연수 때 자매결연 도시인 중국 항저우 시후구에 있는 선진적인 사회복지시설을 찾아 견학하고 공부하려고 했던 점은 참작해달라”라고 설명했다.

북구의회 사회복지위원회 소속으로 유병철·한상열·안경안 북구의원, 정연우·이정현 남구의원과 함께 15일부터 스위스와 독일 등에서 지방분권과 지방자치제를 견학할 예정인 김지연 북구의원은 “복지시설 관련 현안이 있는데 연수를 진행할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무슨 대답을 원하느냐. 연수를 가지 말라는 말이냐”며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다.

북구의회 이정열 의장과 김기조 사회복지위원장 등 7명은 20일부터 6박 7일 간 3·1 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등을 맞아 중국의 항일운동 주요거점을 방문하면서 독립운동의 가치를 조명한다는 목적으로 구의회 직원 4명을 동행시켜 중국 상해와 백두산 등지 해외연수를 계획했다가 비난을 받았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