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아프리카서 납치됐던 한국민 1명 안전하게 보호 중"
외교부 "아프리카서 납치됐던 한국민 1명 안전하게 보호 중"
  • 연합
  • 승인 2019년 05월 10일 22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0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종신고 없었다…자세한 억류·구출 경위 파악 중"
외교부는 한국민으로 추정되는 A씨가 아프리카에서 무장세력에게 납치당했다가 구출됐으며 현재 프랑스군이 부르키나파소에서 안전하게 보호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10일 “프랑스 정부가 이날 낮 우리 국민으로 추정되는 1명과 프랑스인 2명, 미국인 1명을 구출했다고 알려왔다”며 “우리 국민이 실종됐다는 신고는 없었고, 자세한 억류 및 구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프랑스 측으로부터 통보받은 이름 등을 바탕으로 일단 A씨가 한국민일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 정부는 조만간 A씨를 프랑스로 데려올 예정이며, 주프랑스대사관은 A씨가 한국민으로 최종 확인될 경우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적극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앞서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9일 밤과 10일 새벽 사이 부르키나파소 북쪽에서 프랑스군의 작전으로 인질들을 구출했으며 작전과정에서 2명의 해병 특수부대원들이 숨졌다”고 밝혔다.

엘리제궁에 따르면 구출된 프랑스인 2명은 보석상인 파트리크 피크(51)와 오케스트라 지휘자이자 음악 교수인 로랑 라시무일라스(46)로 이들은 아프리카 베냉에서 휴가를 보내던 중 지난 1일 베냉의 펜드자리 국립공원에서 실종됐다.

나머지 미국인 1명과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1명은 모두 여성인 것으로만 알려졌을 뿐 신원이나 납치된 경위 등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