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파업 ‘초읽기’ 정부-노동계 긴급 회동
버스파업 ‘초읽기’ 정부-노동계 긴급 회동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3일 19시 2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4일 화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가운데)이 13일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류근중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위원장(왼쪽),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연합
한국노총 산하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자동차노련)이 오는 15일 총파업을 예고한 이들의 요구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13일 정부와 노동계가 만남을 가졌다.

이날 면담에 참석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시내버스 요금 인상 필요성에 공감하며 지원은 지자체가 하는 것이 맞지만 중앙정부의 역할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류근중 자동차노련 위원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홍 부총리와의 면담 이후 기자들과 만나 “(홍 부총리가) 중앙정부도 앞으로 서민이 이용하는 시내버스 공공성 강화를 위해 무슨 역할을 할 건지 검토하겠다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류 위원장은 “이번 면담에서‘대중교통인 버스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정부의 역할이 있어야 한다’고 전달했다”며 “부총리는 지금 시내버스 인허가 주무부처가 지방자치단체로 이관돼 있고 중앙정부에서 지방정부로 돈이 내려가기 때문에 지원 역할은 지방정부가 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류 위원장은 “시내버스 요금인상에 대해 홍 부총리가 요금 인상 주기를 설명하며 요금을 조정할 때가 됐다는 의견을 말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오늘 면담은 노정간 합의를 위한 것이 아니라 건의사항을 전달하기 위해 마련한 것”이라며 “지원 액수와 같은 구체적인 얘기는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