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30억원대 투자금 사기 40대 업체 대표 등 2명 붙잡아
가상화폐 30억원대 투자금 사기 40대 업체 대표 등 2명 붙잡아
  • 오종명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4일 20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5일 수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경찰서는 가상화폐 거래소를 설립해 투자자를 유치한 뒤 투자금을 갖고 잠적한 혐의(사기)로 모 업체 대표 A(40)씨와 공범 B(29)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해 11월 안동 경북도청 신도시에 K 가상화폐 거래소를 만든 뒤 글로벌 가상화폐 거래소에 상장할 것이라며 4∼5개월 동안 투자금을 모아 잠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 씨를 고소한 피해자가 현재까지 100여 명이며 피해 금액은 약 30억 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경찰은 고소장이 계속 들어오고 있어 피해 규모가 크게 늘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A 씨 등은 조사 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오종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종명 기자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안동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