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 보문면 한맥CC 전원주택 노블리아 마을음악회 '화제'
예천 보문면 한맥CC 전원주택 노블리아 마을음악회 '화제'
  • 이상만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9일 16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0일 월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후 6시 예천군 보문면 한맥CC 전원주택에서는 60여 명의 마을 주민들이 모여 그동안 갈고 닦은 연주와 노래 실력을 맘껏 뽐냈다.
현역에서 은퇴하고 노후를 위해 이주한 주민들이 하나 되는 소소한 마을음악회가 매년 열려 화제다.

18일 오후 6시 예천군 보문면 한맥CC 전원주택에서는 60여 명의 마을 주민들이 모여 그동안 갈고 닦은 연주와 노래 실력을 맘껏 뽐냈다.

이 음악회는 올해로 4회째를 맞고 있다. 한맥CC 전원주택에 사는 주민들 대다수가 고위 공직자, 교육자, 기업가 등으로 현역에서 은퇴하고 노후를 보내기 위해서 이곳으로 이주해 왔다.

이 마을 음악회는 이웃 간 화합과 음악과 풍류, 품격있는 마을, 예천발전을 위한 토론 등을 위해서 마을 주민들이 직접 연주하는 음악회다.

이날도 동요와 민요, 하모니카, 통기타, 색소폰 연주 등 다양한 장르의 다양한 음악을 선보이며 하나 되는 연주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18일 오후 6시 예천군 보문면 한맥 CC 전원 주택에서는 60여 명의 마을 주민들이 모여 작은 마을음악회가 열렸다.
마을 주민 이민재 (76)씨는 “나이 들어서도 뭔가를 배워서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보람을 느끼고 요즘 시대는 이웃 간 정을 나누는 소통 창구와 시간이 거의 없어 이 음악회를 통해 이웃 간 서로를 이해하고 더불어 살아가는 좋은 계기가 되고 있다”고 했다.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상만 기자
이상만 기자 smlee@kyongbuk.com

경북도청, 경북지방경찰청, 안동, 예천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