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11월 포항 블루밸리국가산단에 음극재공장 착공
포스코, 11월 포항 블루밸리국가산단에 음극재공장 착공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1일 20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2일 수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00억원 투입 8만2500㎡ 부지 조기 매입…2020년 준공 예정
데이터센터 건설 등 2021년까지 환경·노후시설 개선에 3조 투입
20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포항시와 포스코 관계자가 투자 협의를 위해 만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 최정우 포스코 회장, 이강덕 포항시장,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20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포항시와 포스코 관계자가 투자 협의를 위해 만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 최정우 포스코 회장, 이강덕 포항시장,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포스코는 포항시와 맺은 상생협약에 따라 포항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에 이차전지 소재인 음극재를 생산하는 공장을 짓기로 했다.

포스코는 또 서울의 숲에 수천억 원을 들여 짓기로 했던 서울 청소년창의마당이 취소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청소년창의마당 건립은 경북일보가 지난해 문제를 제기해 지역사회에 공론화돼 파장을 몰고 왔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21일 오전 10시 시청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어 “20일 포스코 서울센터에서 최정우 포스코 회장과 만나 구체적인 투자와 서울 청소년창의마당 취소 얘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와 함께 포항지역 투자를 요청하기 위해 최정우 포스코 회장과 만났다.

이 시장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포스코는 올해 11월 1일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에서 이차전지 음극재공장을 착공해 2020년 준공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8만2천500㎡ 땅을 조기에 매입하기로 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세부사항은 달라질 수 있지만 전체 투자 규모는 7천억원이고 고용인원은 100∼150명”이라고 말했다.

포항시는 전극봉공장 땅을 포함해 부지 33만㎡를 매입해달라고 요청했고 포스코는 이 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 시장은 “포항에 짓기로 했던 침상코크스공장은 경제성이 떨어져서 전남 광양에서 증설해야 한다는 답변을 들었다”며 “포항에 짓는데 4천억원이 든다면 광양에는 1천억원이 든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포스코에 시설·환경개선 설비 투자를 실감할 수 있게끔 해달라고 했고 포스코로 인해 새 사업과 일자리가 생기게끔 해달라고 요청했다”며 “이차전지소재 종합연구센터를 독립건물로 조속하게 개소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이 시장 일행에게 2021년까지 환경 및 노후시설 개선투자에 3조원을 투자하고 이차전지소재 종합연구센터를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에 짓겠다는 계획을 설명했다.

최 회장은 포항제철서초등학교에 데이터센터를 짓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시장은 “최근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해 온 것으로 드러난 제철소 고로의 브리더 압력밸브 문제와 관련해서도 얘기했다”며 “전 세계 제철소가 모두 똑같다고 하지만 그래도 해법을 잘 찾아봐달라고 했고 다른 데도 환경 기준을 올려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시가 환경규제를 많이 해서 포스코가 투자하지 않는다는 얘기가 도는데 이는 난센스”라며 “실무선은 그리 말할 수 있어도 그렇지 않고 규제하든 하지 않든 환경 투자는 해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포스코 관계자는 “서울숲에 청소년창의마당을 건립하지 않겠다는 계획은 아직 확정된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