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창작오페라 '금지옥엽’ 공연…조선시대 3대 현모 사랑이야기
영주시, 창작오페라 '금지옥엽’ 공연…조선시대 3대 현모 사랑이야기
  • 권진한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2일 10시 1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2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오후 7시 30분 영주문화예술회관 까치홀
창작오페라 금지옥엽 포스터.
조선시대 3대 현모 고성 이씨 부인의 사랑이야기를 다룬 창작오페라 ‘금지옥엽’이 영주시 문화예술회관 무대에 오른다.

21일 영주시에 따르면 이번 공연은 오는 31일 오후 7시 30분 영주문화예술회관 까치홀에서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최하고, 영주시와 독도오페라단 주관으로 펼쳐진다.

창작오페라 금지옥엽은 장애를 극복하며 헌신적인 사랑으로 가문의 번영을 일군 조선시대 3대 현모로 불리는 약봉(藥峯) 서성(1558-1631)의 어머니인 고성 이씨 부인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특히 이번 공연은 ‘임청각에서 피어난 사랑의 꽃’, ‘소낙비처럼 다가온 사랑’, ‘마음의 눈으로만 볼 수 있는 진실한 사랑’의 이야기를 주옥같은 아리아와 스토리로 풀어내면서, 아름다운 무대 디자인과 한국적인 색감을 더해 오페라 공연 이상의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영주시 공연 관계자는 “그동안 영주에서 접하기 힘든 오페라 장르를 영주에 유치한 만큼 많은 시민들이 본 공연을 관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