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평화·금영정공㈜, 대구 스마트공장 모델로 선정
평화·금영정공㈜, 대구 스마트공장 모델로 선정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2일 17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스템 연동 자동화 장비 등 구축 사업비 최대 3억원 지원
정부가 4차 산업혁명의 ‘미래 생산현장’이라 일컬어지는 대구지역 스마트공장 모델 2곳을 선정했다.

대구 테크노파크( 대구 TP)는 22일 중소 벤처기업부에서 추진하는 ‘스마트공장 시범공장 구축사업’ 공모에서 지역의 강소기업인 평화정공㈜, 금영 정공㈜ 2개사가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이번 사업은 스마트공장 구축과 더불어 시스템 연동 자동화 장비와 센서 등을 구입·지원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지난 3월 전국 17개 시·도에 소재한 34개 기업이 중기부에‘스마트 공장 시범공장 구축사업’을 신청 했다. 엄격한 심사를 거쳐 총 20개 기업이 선정된 가운데 대구는 신청한 2개 기업이 모두 선정되는 좋은 결과를 얻어 향후 스마트공장의 지역 확산을 위한 전기를 마련하게 되었다.

선정된 기업은 총 사업비의 50%(최대 3억 원)를 지원받는다. 또 로봇을 도입할 경우 최대 3억 원을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다.

지역을 대표하는 중견기업인 평화정공(대표이사 이재승)은 글로벌 품질과 가격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협업 로봇 등을 적용한 고도의 자동화 라인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참여하게 됐다. 이번 사업을 통해 가상물리시스템(CPS)을 자동차 부품생산 공정에 적용하여 시스템과 제조 자원간 유기적 관계를 통한 스마트공장 모델을 만들어 간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번 사업에 선정된 금영정공( 대표이사 김인수)은 지난 1990년 설립된 알루미늄 주조 정밀가공 전문기업으로 지난해 약 135억여 원의 매출을 올렸다. 지난 2016년부터 스마트공장 도입을 추진해 왔으며, 이번 선정을 계기로 설비에서 제품에 관한 모든 데이터를 직접 수집하는 등 생산현장에서 일어나는 정보를 정확히 파악해서 의사결정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스마트 공장 구축 후 연간 12회, 360명 이상의 견학을 지원할 계획이다.

대구 스마트제조혁신센터장을 겸임하는 권 업 원장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수 있는 기업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스마트 공장 보급 조기 확산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