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손학규에 90도 사과…바른미래 갈등 불씨는 여전
하태경, 손학규에 90도 사과…바른미래 갈등 불씨는 여전
  • 연합
  • 승인 2019년 05월 25일 00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5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孫 ‘당권 행사’ 계속…바른정당계 ‘민주당 당운영’ 촉구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 논란 孫측 승소…하태경 ‘침묵’ 속 불복 여부 검토

바른미래당에서는 24일 손학규 대표 측 당권파와 바른정당계의 신경전이 이어졌다.손 대표의 진퇴를 놓고 정면 충돌을 피해 겉으로는 갈등 수위가 낮아진 모양새지만, 양측은 당의 노선과 운영방식 등에 있어 확연한 입장차를 노출하며 설전을 벌였다.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손 대표는 하태경·이준석·권은희 등 바른정당계 최고위원 3명이 요구한 ‘국회의원 정수 확대 반대 의결’ 등의 3개 안건의 상정을 일괄 거부했다.

지난 22일 최고위에서 이들이 요구한 안건 5개를 모두 상정하지 않겠다고 밝힌 데 이은 ‘실력 행사’다.

바른정당계는 손 대표가 독단적으로 당을 운영한다며 즉각 반발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최고위를 마비시키는 반민주적 당 운영”이라고 주장했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손 대표가 이미 의원정수 확대를 공개 천명한 바 있다며 “협의 없는 일방적인 정책 판단이 당의 혼란을 가중했다”고 공격했다.

손 대표가 추구하는 바른미래당의 노선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권은희 최고위원은 신임 장진영 당 대표 비서실장이 전날 라디오에서 ‘손 대표가 바른정당계를 중심으로 한 보수화를 막기 위해 퇴진하지 못한다’고 한 점을 문제 삼았다.

이는 바른정당계가 손 대표 퇴진을 요구하며 당권을 잡으려는 배경에 자유한국당과의 합당을 추진하는 등 ‘우 클릭’을 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취지로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이다.

권 최고위원은 “이렇게 말씀하시는 배경이 궁금하다. 우리 당은 개혁보수와 합리적 중도를 지향하는 당”이라고 신경질적으로 반응했다.

그러나 장 비서실장은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당 대표를 퇴진시키고 당권을 장악하려는 것은 노선 차이 때문”이라며 “바른정당계, 국민의당계가 각자 원하는 노선으로 가겠다는 투쟁”이라고 맞섰다.

이 같은 공방 속에서도 최고위에서는 바른정당계 3명이 복귀한 이후 처음으로 공세 수위가 한풀 꺾이는 듯한 모습이 연출됐다.

손 대표 퇴진론의 ‘주포’ 역할을 하던 하태경 최고위원은 날선 공격 대신 자리에서 일어나 옆에 앉은 손 대표에게 90도로 절하며 앞선 ‘정신 퇴락’ 발언을 사과했다.

오 원내대표는 손 대표를 향해 “용퇴를 거부했다면 당 운영이라도 민주적으로 해서 더 이상 잡음이 나지 않도록 해달라”며 퇴진 요구를 접는듯한 발언도 했다.

바른정당계의 이 같은 유화적 제스처는 바른미래당의 내홍이 최악으로 치달으면서 비판 여론이 갈수록 거세지는 점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손 대표 역시 ‘당내 화합’을 이유로 자신의 사퇴를 요구하다 해임된 당직자 13명을 이날 최고위에서 재임명했다.

또한 법원이 손 대표의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이 정당하다는 취지의 결정을 하면서 손 대표 측과 바른정당계 간 갈등의 변수가 될 전망이다.

서울남부지법은 이날 하 최고위원이 제기한 주승용·문병호 최고위원 임명 무효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당권파로 분류되는 임재훈 사무총장은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하 최고위원은 부당한 정치공세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공격했다.

하 최고위원의 ‘정신 퇴락’ 발언에 이은 법원 결정으로 바른정당계를 향한 반격 카드를 확보한 셈이다.

하 최고위원은 패소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피했지만, 내주까지 불복 여부 등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