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숙인 대구 아파트값 하락세 지속
고개숙인 대구 아파트값 하락세 지속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6일 21시 0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7일 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구, KTX 역사 호재 소폭 상승…주춤했던 청약시장은 다시 '꿈틀'
동대구역 더샵 센터시티 모델하우스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투기 규제로 대구지역 아파트값이 조금씩 하락하는 가운데 신·구 도시 간 등락은 엇갈리고 있다.

26일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대구 아파트 주간 매매가격지수는 연초 103.4에서 지난 20일 102.9로 하락세를 지속했다.

103.4(1월 7일)→103.3(2월 4일)→103.3(3월 4일)→103.2(4월 1일)→103(5월 6일)→102.9(5월 20일)로 한 차례 반등 없이 하락했다.

구·군별로 동구(100.8→99.8)가 하락 폭(1p)이 가장 컸고 달서구(101.8→101.1)가 0.8p 떨어지며 뒤를 이었다. 수성구(110.6→110)·북구(101.4→100.8)는 0.6p, 달성군(100.7→100.3)은 0.4p 하락했다.

반면 서구는 102.9에서 104.5로 1.6p나 오르는 등 구도시 지역은 상승세를 보였다.

서구지역 급등은 서대구 KTX 역사 건설에 따른 것으로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분석했다. 중구(109.1→110.6)는 0.7p, 남구(102.5→103.1)는 0.6p 상승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동·북·수성구 3곳 아파트 청약경쟁률이 예전보다 떨어져 한풀 꺾인 듯한 신규 아파트 청약 열기는 다시 꿈틀거리고 있다.

지난 23일 동구 신천동에 분양한 ‘동대구역 더샵 센터시티’(일반분양 279가구) 1순위 청약경쟁률은 평균 27.6대 1을 기록했다. 특히, 수성구 최요지에 들어서는‘수성범어 W’가 오는 29일 1순위 청약을 앞두고 있어 청약열기가 다시 불붙을지 관심이 쏠린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