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북부경찰서, 창포동 ‘신나길’ 새단장…포스코에너지 힘 합쳐
포항북부경찰서, 창포동 ‘신나길’ 새단장…포스코에너지 힘 합쳐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7일 16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7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경찰·주민이 함께 범죄예방과 밝은 등굣길 조성
포항북부경찰서는 ㈜포스코에너지·주민들과 함께 포항시 북구 창포동 창포중학교 앞 옹벽 83m를 ‘신나길’로 새단장하고 있다.
기업·경찰·주민이 힘을 합쳐 포항시 북구 창포동 등굣길을 밝고 신나는 길로 새단장했다.

포항북부경찰서(서장 경성호)는 창포동 ‘신나길’ 조성 사업을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신나길’은 포항북부경찰서와 ㈜포스코에너지가 협업한 공동체 치안의 일환으로, 경찰의 범죄예방환경설계(CPTED) 기법과 기업의 자발적 참여로 탄생하게 됐다.

조성 구간은 83m의 창포중학교 앞 옹벽이다. 종이접기를 콘셉트로 밝은 톤의 색상을 적용해 밝고 즐거운 등하굣길을 이미지화했다.

또 ‘학교 앞 불법 주차금지’, ‘흡연금지’ 등 생활 안전 표지판과 도색으로 밝아진 길을 지나는 주민이 행복해한다는 의미에서 웃음이 피어나는 창포동 ‘신나길’로 이름 지었다.

포항북부경찰서는 ㈜포스코에너지·주민들과 함께 포항시 북구 창포동 창포중학교 앞 옹벽 83m를 ‘신나는 길’로 새단장하고 있다.
특히 포스코에너지의 적극적 지역사회공헌 의지에 포항북부경찰서 범죄예방진단팀(CPO)의 범죄통계·핫스팟 분석 등을 더해 대상지를 선정하고 최종적으로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의미를 더했다. 사업 예산은 포스코에너지 임직원 급여에서 1%를 공제한 ‘나눔기금’으로 조성했다.

경성호 서장은 “지역사회 범죄예방은 구성원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로 더 완벽해질 수 있다”며 “치안활동에 모두가 참여할 수 있도록 공동체 치안 활성화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