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장년 40% "미혼자녀·노부모 이중 부양"
중장년 40% "미혼자녀·노부모 이중 부양"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27일 21시 0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8일 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평균 부양비용 115만5000원
우리나라 중장년층 10명 중 4명꼴로 노부모와 함께 성인기 미혼자녀까지 부양하는 ‘이중부양’ 부담을 지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7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8년 ‘중장년층 가족의 이중부양에 대한 실태조사’에 따르면 조사대상 중장년 1000명 중 39.5%가 25살 이상의 미혼 성인 자녀와 노부모를 함께 부양하고 있었다.

미혼 성인 자녀 또는 노부모를 부양하는 단일부양은 37.8%였고, 이들을 부양하지 않는 비(非)부양은 22.7%로 조사됐다.

가구소득 수준별 이중부양 비율은 200만∼299만 원(33.8%), 300만∼399만 원(38.8%), 400만∼499만 원(39.6%), 500만∼599만 원(48.0%), 600만∼699만 원(42.8%), 700만∼799만 원(50.4%), 800만 원 이상(56.1%) 등으로 소득수준이 높을수록 이중부양 비율도 높았다.

성별로는 여성 중장년층(46.0%)이 남성 중장년층(32.2%)보다 이중부양 비율이 다소 높았다.

연령별 이중부양 비율은 55∼64세 연령층(48.7%)이 45∼54세 연령층(29.7%)보다 16.6% 포인트 높았다.

중장년층이 부양하는 미혼 성인 자녀 또는 노부모에게 지원한 현금은 2018년 기준으로 과거 1년간 월평균 115만5000원이었다. 정기적 지원 금액이 월 평균 65만3600원, 비정기적 지원 금액이 월평균 50만4100원이었다.

하지만 피부양자가 중장년층에게 지원한 현금은 월 평균 17만6400원으로 6.6배의 차이를 보였다. 피부양자는 중장년층에게 정기적으로 월평균 9만7600원, 비정기적으로 월평균 7만7800원을 지원했다.

월평균 부양 비용이 전체 가계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2018년 17.7%로 5분의 1에 근접해 중장년층의 이중부양 부담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