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아시아 선수 첫 빅리그 200홈런 금자탑
추신수, 아시아 선수 첫 빅리그 200홈런 금자탑
  • 연합
  • 승인 2019년 06월 05일 14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05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타석에서 대기록 달성…볼티모어전서 홈런 포함,2 안타 1볼넷 2타점 2득점
추신수 아시아 선수 첫 빅리그 통산 200홈런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메이저리그 개인 통산 200홈런 금자탑을 쌓아 올렸다.

추신수는 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경기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 1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 첫 타석에서 홈런을 터트렸다.

추신수는 0-4로 밀린 1회 말 상대 선발투수 딜런 번디의 초구 볼을 골라낸 뒤, 2구째인 시속 147㎞(91.5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퍼 올려 가운데 담장 뒤를 넘기는 솔로 홈런을 작렬했다.

추신수의 시즌 11호, 통산 200호 홈런이다.

메이저리그에서 200홈런 고지를 밟은 선수는 추신수가 아시아 선수 중 처음이다.

추신수는 이미 아시아 타자 최다 홈런 기록 보유자다.

그는 지난해 5월 27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홈 경기에서 통산 176호 홈런을 기록하며 ‘고질라’ 마쓰이 히데키(은퇴·175홈런)를 넘어섰다.

3위 스즈키 이치로(117개)도 은퇴했기 때문에 당분간 추신수의 아시아 선수 최다 홈런 기록을 깨지지 않을 전망이다.

데뷔 2년 차인 2006년에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첫 홈런을 친 추신수는 2008년 주전 자리를 꿰차며 14홈런을 기록했고, 2009년 20개, 2010년 22개의 홈런을 터뜨렸다.

30대에 접어든 이후에도 홈런은 줄지 않았다.

2013년 신시내티 레즈에서 21홈런을 쳤고, 텍사스로 옮긴 뒤에도 2015년 22개, 2017년 22개, 2018년 21개의 홈런을 터트리며 최고의 베테랑 타자로 활약하고 있다.

2019년 들어서도 이미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한 추신수는 통산 200홈런 고지까지 밟으며 아시아 빅리거 새 역사를 썼다.

덤덤한 표정으로 베이스를 돈 추신수는 딜라이노 디실즈, 엘비스 안드루스, 루그네드 오도어와 가볍게 포옹하며 새 기록을 기념했다.

이후 추신수는 안타와 볼넷을 타점, 득점을 추가해 5타수 2안타(1홈런) 1볼넷 2타점 2득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시즌 타율은 0.300에서 0.302(212타수 64안타)로 상승했다.

추신수는 3회 말 선두타자로 나와 볼넷으로 출루, 활약을 이어갔다.

디실즈의 우전 안타에 3루까지 달려간 추신수는 안드루스의 희생플라이에 홈을 밟아 득점했다. 텍사스는 2-5로 추격했다.

추신수는 4회 말에는 3루수 뜬공, 7회 말에는 루킹 삼진으로 물러났다.

8회 말에도 추신수는 추가 득점의 다리를 놓았다. 2사 1, 3루에서 추신수가 2루수 실책으로 출루하는 사이에 3루 주자 오도어가 득점했다.

텍사스가 9회 말 빅이닝을 만들면서 추신수에게 또 한 번 타석 기회가 돌아왔다.

5-12에서 10-12로 따라잡은 9회 말, 추신수는 1사 3루에서 투수 리처드 블레어를 맞아 2루수로 향하는 적시타를 쳤다. 이 타점으로 텍사스는 1점 차로 볼티모어를 추격했다.

그러나 텍사스는 역전하지 못하고 그대로 11-12로 패했다.

볼티모어는 페드로 세베리노의 3홈런 등 5홈런을 폭발하며 텍사스를 무너뜨렸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