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신문협회, 기조협의회 회장에 조형래 조선일보 경영기획실장 선임
한국신문협회, 기조협의회 회장에 조형래 조선일보 경영기획실장 선임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05일 18시 1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06일 목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형래 기조협의회장

한국신문협회 산하 기조협의회는 지난달 31일 열린 임시총회에서 조형래 조선일보 경영기획실장을 회장으로 선임했다.

기조협은 이날 정희경 머니투데이 전무, 안동범 전자신문 이사, 최정암 매일신문 서울지사장, 송용관 제주신보 상무이사 등 부회장 4명과 이사 18명, 감사 1명도 각각 선임했다.

조 회장은 인사말에서 “신문이 미디어 홍수 속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여전히 가장 정확하고 신뢰성 높은 뉴스 매체”라며 “신문 콘텐츠의 가치를 인정받고 신문 읽기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여러 회원사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조협의회는 한국신문협회 회원사 소속 경영기획 담당 임원 및 실·국장들의 단체로, 신문 경영기획 업무의 발전 등을 위해 1997년 8월 27일 창립됐으며 현재 전국 24개 주요 신문사와 통신사가 가입돼 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