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대구 대명동 충혼탑 찾은 어린이들…"잊지 않을게요"
[포토] 대구 대명동 충혼탑 찾은 어린이들…"잊지 않을게요"
  • 박영제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05일 21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05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충일을 하루 앞두고 5일 대구 남구 대명동 충혼탑을 찾은 어린이들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 정신을 되새기며 직접 만든 태극기를 들고 묵념을 하며 참배를 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현충일을 하루 앞두고 5일 대구 남구 대명동 충혼탑을 찾은 어린이들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 정신을 되새기며 두손을 모아 묵념을 하며 참배를 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현충일을 하루 앞두고 5일 대구 남구 대명동 충혼탑을 찾은 어린이들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 정신을 되새기며 직접 만든 국화를 들고 묵념을 하며 참배를 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현충일을 하루 앞두고 5일 대구 남구 대명동 충혼탑을 찾은 어린이들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 정신을 되새기며 직접 만든 태극기를 들고 묵념을 하며 참배를 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현충일을 하루 앞두고 5일 대구 남구 대명동 충혼탑을 찾은 어린이들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 정신을 되새기며 직접 만든 태극기를 들고 묵념을 하며 참배를 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현충일을 하루 앞두고 5일 대구 남구 대명동 충혼탑을 찾은 어린이들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 정신을 되새기며 탑 앞에서 묵념을 하며 참배를 하고 있다.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현충일을 하루 앞두고 5일 대구 남구 대명동 충혼탑을 찾은 어린이들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 정신을 되새기며 직접 만든 국화를 들고 묵념을 하며 참배를 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현충일을 하루 앞두고 5일 대구 남구 대명동 충혼탑을 찾은 어린이들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 정신을 되새기며 직접 만든 태극기 모양 바람개비를 들고 묵념을 하며 참배를 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현충일을 하루 앞두고 5일 대구 남구 대명동 충혼탑을 찾은 어린이들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 정신을 되새기며 직접 만든 태극기를 들고 묵념을 하며 참배를 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현충일을 하루 앞두고 5일 대구 남구 대명동 충혼탑을 찾은 어린이들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 정신을 되새기며 직접 만든 국화를 들고 묵념을 하며 참배를 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현충일을 하루 앞두고 5일 대구 남구 대명동 충혼탑을 찾은 어린이들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 정신을 되새기며 직접 만든 태극기를 들고 묵념을 하며 참배를 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현충일을 하루 앞두고 5일 대구 남구 대명동 충혼탑을 찾은 어린이들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 정신을 되새기며 직접 만든 태극기를 들고 묵념을 하며 참배를 하고 있다.

박영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영제 기자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