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첫 결승행' 정정용 감독 "한 경기 남았습니다"
'사상 첫 결승행' 정정용 감독 "한 경기 남았습니다"
  • 연합
  • 승인 2019년 06월 12일 05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2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 전반 시작에 앞서 정정용 감독이 그라운드를 살피며 미소짓고 있다. 연합
한국의 사상 첫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남자 대회 결승 진출을 지휘한 20세 이하(U-20) 대표팀의 정정용 감독은 새 역사의 여정을 우승으로 마무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정 감독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2019 U-20 월드컵 4강전을 마치고 방송 인터뷰에서 “늦은 시간까지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 그리고 운동장에서 활약한 선수들이 하나가 돼 뛴 것 같다. 감사드린다”며 감격스러워했다.

이 경기에서 한국은 전반 39분 최준(연세대)의 결승 골에 힘입어 에콰도르를 1-0으로 제압, 사상 첫 결승에 진출했다.

정 감독은 “한쪽으로 함정을 파고 상대를 모는 전략으로 들어갔는데, 그런 게 잘 통한 것 같다”며 “의외로 전반에 득점이 나와 후반엔 전략적으로 지키는 축구를 하면서 카운터 어택을 나간 게 적중한 것 같다”고 경기를 돌아봤다.

후반 막바지 에콰도르의 공세에 위기도 있었지만, 정 감독은 “선수들이 이겨낼 거라고 생각했기에 두렵거나 긴장된 게 없었다”며 끊임없는 믿음을 표현했다.

이어 그는 “특히 우리 스태프가 고생을 많이 했다. 모든 코치진, 스태프가 하나가 돼 준 것에 감사하다. 가족들과 응원해주신 분들께도 고맙다”고 덧붙였다.

한국은 16일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서 우승 트로피까지 노린다.

“자, 이제 마지막 경기가 남았습니다”라며 비장한 모습으로 돌아온 정 감독은 “남은 한 경기도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꾸역꾸역’ 팀이니 남은 한 경기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