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게임으로 익히는 재난안전 교육·훈련 시스템 개발
경북도, 게임으로 익히는 재난안전 교육·훈련 시스템 개발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2일 17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연구지원 사업 선정
경북도청사
경북도는 행정안전부가 시행하는 지역특화형 재난안전 연구지원 사업 신규과제 공모에서 ‘경상북도 지진대응을 위한 미네르바식 교육·훈련 리빙랩 구축’과제가 최종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선정은 경북도가 경운대 산학협력단, 대구경북연구원과 그동안 수차례 협업을 통해 긴밀한 공조체계를 구축해 합작한 결과물이다.

선정된 과제는 흥미롭고 긴박감 있는 기능성 게임과 미국 미네르바 방식의 온라인 토론식 수업을 통해 실제 재난상황과 같은 현장감 있는 교육·훈련 체계의 플랫폼을 구축하는 내용으로 오는 2021년까지 국비 10억5000만원을 지원받아 추진한다.

연구과제가 완료되면 도내 공무원을 대상으로 혁신적인 맞춤형 재난안전 교육이 가능해 진다. 또 교육대상을 민간으로 확대하고 기능성 게임을 필요로 하는 응급의료 등 다른 산업분야로 확장·개발되면 재난안전산업 육성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경북도는 재난안전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지난 4월 ‘재난안전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는 한편 초고령사회를 맞아 시니어 안전산업 기본구상 용역을 완료했으며, 현재 재난안전산업 육성 기본구상 연구용역을 추진 중에 있다.

이를 위해 재난안전산업팀을 신설해 재난안전을 산업화할 계획이다.

유창근 경북도 안전정책과장은 “재난안전산업은 시니어산업과 더불어 성장잠재력이 큰 산업인 만큼 이번 공모 선정을 계기로 안전산업을 적극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